Sun Oh
Resonance
Performance, 17min, 2021
작가는 빛과 그림자를 통해 자기 내면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긍정적이고 밝은 빛만 바라보고 싶지만 빛이 밝아지면 밝아질수록, 커지면 커질 수록 그림자는 어두워진다. 퍼포먼스는 작가 본인이 십대때부터 보아왔던 환영에서 부터 출발한다. 작가는 그림자 환영을 부정하고 거부하면서 겁에 질리지만, 결국 그림자 또한 'wholeness'가 되기위한 과정임을 받아드린다.